일기장/20162016.10.10 14:52

 

 

 

막 시작한 팟캐스트 <방과후 수업>. 아직까지는 듣는 사람이 많지 않아서 딱히 욕 먹는 일도 없고, 하던대로 그대로 하면 그만이다. 12회차의 녹음을 막 마치고 난 지금, 온라인 상에는 3회 <열광금지, 에바로드> 편까지 업로드가 되었다. 4회인 이창동의 <소지> 편 업로드를 앞두고, 페이스북의 홍보 페이지 운영을 맡고 있는 복탱이가 이번주에 다룰 작품의 제목만이라도 미리 소개하고 싶으니 관련된 이미지를 좀 보내달라 하여, 오랜만에 글씨를 썼다. 종이를 불태우는 할머니의 손을 그려볼까, 하늘로 나풀나풀 올라가는 종이조각을 그려볼까 하다가 영 이미지가 잡히지 않아, 불꽃에 일렁일렁거리는 듯한 심상으로 원래 제목만 그대로 썼다. 큰 종이를 펴고 먹물종지를 씻고 하는 과정이 귀찮아 갱지 재질의 연습장에 굵은 마커로 덧대어 썼는데 게으른 시도 치고는 마음에 드는 결과가 나와서 일기에도 올려둔다. 전서체로 시도한 것도 그럭저럭 좋은 것 같아 말미에 한 장 더 붙여둔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일기장 > 2016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또 신고  (0) 2016.10.31
팟캐스트는 순항 중  (0) 2016.10.10
팟캐스트 프로그램 '방과후 수업' 런칭  (0) 2016.09.19
선운사  (1) 2016.07.12
이름을 찾아서  (3) 2016.07.04
또 신고  (3) 2016.05.17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