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3.02.05 02:00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한참 책을 읽다가 요의를 느끼고 화장실에 가보면 바지의 지퍼가 이미 열려 있다. 전에 열고 안 닫았을 수도

 

고 공부를 하다가 막혔을 때 답답한 마음에 나도 모르게 열었을 수도 있으니 별스럽게 여기지 않고 튼실히 끝까

 

지 올리는데, 몇 시간이 지나 다시 화장실에 가 보면 지퍼는 어느새 또 내려가 있다. 바지의 문제인가 싶어 다

 

바지를 입어보아도 마찬가지이다. 여기에서 나는 사람이 공부에 열중하였을 때 그가 앉은 의자 밑에서 스윽하고

 

손을 올려 지퍼를 살살 내리는 귀신의 정체를 눈치채었다.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30117, <그림자 없는 아이>  (0) 2013.02.05
130112, <김수항이 죽기 전날 밤 귀신 꿈을 꾸다>  (0) 2013.02.05
130110, <지퍼를 내리는 손>  (0) 2013.02.05
121223, <Headless>  (0) 2012.12.24
121211, <거북이>  (0) 2012.12.11
121210, <피자, 호머 심슨>  (0) 2012.12.11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