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테라다카츠야'에 해당되는 글 3건

  1. 2013.02.05 무지기(無支祁)
  2. 2013.02.05 130202, <무지기(無支祁)>
  3. 2013.02.02 무지기(無支祁)
異談2013.02.05 02:30

 

 

 

 

 

 

무지기(無支祁)는 전설 속의 수신(水神)의 이름이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가 역사 속에 처음 등장하는 것은 상고 시대인 우임금 때이다. 평화로운 때를 가리키는 '요순시대'라는 말

 

은 요임금과 순임금이 통치했던 시대를 말한다. 우임금은 범람하기 일쑤였던 황하의 치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이

 

끈 공적을 인정받아, 바로 그 순임금의 뒤를 이어 제위에 오른다. 기록에 의하면 우임금이 치수 작업을 한 기간

 

은 9년이라고 하는데, 중국의 옛 기록에서 9년은 단지 십 년에서 한 해 모자란 시간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무

 

척 긴 시간의 상징적인 표현이다. 이렇게 긴 시간이 소요되다 보니, 그 간에 여러가지 괴상하고 신기한 일들이

 

일어났다고 전해진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는 회수(淮水)와 와수(渦水)의 수신(水神)이다. 회수(淮水)와 와수(渦水)는 중원에서 시작하여 동남쪽으

 

로 흐른다. 지금의 양자강, 곧 장강의 한 부분이다. 그런데 그 강의 수신인 무지기가 우의 작업에 계속하여 훼방

 

을 놓았다. 기실 강의 범람은 인간에게나 피해이지 자연의 관점에서 보면 해마다 일어나는 현상에 불과한 것이

 

니, 물의 신인 무지기가 치수 작업을 탐탁치 않게 여기는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.

 

 

 

 

우임금은 여러 신하를 시켜 그를 제지하고자 하였으나 계속하여 실패하였다. 기록에 의하면 무지기의 키는 15m

 

에 달하며 목이 자유자재로 늘어나고 힘이 코끼리 아홉 마리보다 셌다고 한다. 이 묘사는 아마도 장강에 사는 큰

 

어류나 아니면 장강 그 자체가 갖는 파괴력에 대한 민중의 공포심이 만들어낸 결과일 것이다. 몇 차례의 시도 끝

 

에, 우임금은 마침내 쇠사슬로 무지기를 사로잡는 데 성공한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의 처분에 관해서는 두 가지의 설이 있다. 하나는 강소성(江蘇省)의 균산(龜山), 혹은 군산(軍山) 아래에

 

가둬두었다는 이고, 하나는 쇠사슬로 꽁꽁 묶어 회수의 강바닥에 던져 버렸다는 것이다.

 

 

 

 

산 아래에 갇혔다는 첫 번째 결말은 무지기의 외모가 큰 원숭이와 흡사했다는 묘사와 결합하여 후에 <서유기>

 

영감을 었다는 설이 있다. 곧, 손오공이 오행산 아래 깔려 있다가 삼장법사의 도움으로 빠져나오게 되는 설

 

무지기의 이야기로부터 발원했다는 주장이다. 중국의 대표적 문학가인 루쉰이 대표적으로 이런 주장을 하였

 

고, 근래 <서유기>의 신선한 재해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는 만화가 모로호시 다이지로의 <서유요원전>

 

도 어느 정도 이 설정에 바탕을 두고 있다.

 

 

 

 

그러나 후세에 보다 광범위하게 퍼진 것은 강바닥에 던져 버렸다는 두 번째 설이다. 앞서 말하였듯 무지기는 장

 

강 물줄기의 강한 힘을 비유하는 상징일 가능성이 높다. 이 물의 힘은 치수작업에 의해 제어되고 안으로 수그러

 

든 것 뿐이지 어딘가로 사라진 것이 아니다. 따라서 무지기를 묶어 다시 강 안으로 넣었다는 쪽이, '치수'에 대한

 

사람들의 무의식적인 인식에 보다 효과적인 상징으로 작용해 더 호응을 얻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는 그로부터 긴 시간이 지나 8세기 당나라 때에 다시 등장한다.

 

 

 

 

회수 인근의 초주(楚州) 라는 지방에서, 한 어부가 낚시를 하다가 큰 것이 걸린 것을 느꼈다. 혼자서는 도저히 끌

 

어올릴 수가 없는 것을 알고, 이 어부는 물 속으로 들어가 무엇이 걸렸는지 살펴보았다. 낚시는 거대한 쇠사슬에

 

걸려 있었는데 쇠사슬이 어디까지 뻗어있는지는 알 수 없었다. 어부는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다음날 초주의 자

 

사(刺史) 에게 이런 일을 고했다. 자사는 오늘날로 말하자면 지방자치단체의 단체장을 가리키는 관직명으로, 이

 

때의 자사의 이름은 기록에 따라 이탕(李湯)이기도 하고 이양대(李陽大)이기도 하다.

 

 

 

 

자사는 수십 명의 어부들에게 명하여 쇠사슬을 끌어올리게 했다. 사람의 힘만으로는 안 되어, 50마리의 소를 매

 

달아 끌게 하자 그제야 쇠사슬이 올라오기 시작했다. 한참 끌어내고 있는데 고요하던 강에 소용돌이가 일더니

 

사슬의 끝에 거대한 원숭이 모양의 괴물이 딸려 나왔다.

 

 

 

 

이 괴물의 몸은 푸른 털, 머리 부분은 흰 털로 덮여 있었으며 이빨은 눈처럼 희고 발톱은 쇠와 같았다. 눈을 감고

 

있다가 다 끌어내고 나자 번쩍하고 떴는데, 안광이 번개와 같았다. 괴물은 소란을 피우는 사람들을 보다가 쇠사

 

슬에 매인 소들을 끌고 다시 강으로 돌아갔다. 이때의 사람들은 이 괴물이 무엇인지 알지 못해 단지 일어난 일만

 

을 기록해 두었는데, 훗날 사람들이 이 내용을 읽고는 무지기임을 알았다고 한다. 천 년쯤 후인 청나라 시대에도

 

이 쇠사슬이 발견되었다는 언급이 남아 있지만, 무지기에 관한 기록은 당나라의 것이 마지막이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는 왜 다시 강으로 돌아갔을까. 쇠사슬에 묶여 있어 어차피 어디에 갈 수가 없기 때문이라는 설명이 보이

 

기는 하지만 의문은 말끔히 해소되지 않는다. 홍한주는 <지수염필>에서 다음과 같이 질문하고 있다.

 

 

 

 

...성신(聖神)인 우가 그 발을 쇠사슬로 묶어두고 감히 해를 끼치지 못하도록 한 것은 사실이다. 그러나 우가

 

어한지 이미 수천 년이며, 그것은 신물(神物)이니, 어찌 숨어서 움직이지 않고 있었겠는가. 훗날 여러

 

의 힘으로 끌어당겨 꺼낼 수 있는 것이라면, 무지기(無支祁)는 애당초 스스로 쇠사슬을 벗고 이미 뛰어올

 

가버렸을 것이다. 어째서 사람의 힘을 빌어서야 비로소 물에서 나올 수 있었겠는가. 일이 심히 의심스럽고

 

괴이하다.

 

 

 

 

홍한주는 주로 19세기에 저작활동을 한 인물로, 당대에 유행하던 청나라 고증학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. 고증

 

학이란 거칠게 말하자면 과학적 사고를 지향하는 인문학의 일종이라고 할 수 있다. 위의 언급은 신화의 영역마

 

저도 논리적 정합성에 의거해 판단해 보고자 했던 그의 인식이 드러난 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. 지금 보면야 애

 

당초 논할 수 없는 분야를 논한, 무리하다고도 할 수 있고 무의미하다고도 할 수 있는 시도이지만, 나는 그 거대

 

한 간극을 한 필의 붓과 한 사람의 머리로 고찰해 보고자 했던 용기와 낭만이 부럽다. 무지기는 왜 다시 강으로

 

돌아갔을까. 나는 돌아가는 그 등이 어쩐지 쓸쓸해 보였을 것만 같다. 그림의 원화는 테라다 카츠야의 <서유기

 

전대원왕(西遊奇傳大猿王)>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'異談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960년대 약사  (0) 2013.05.06
무지기(無支祁)  (0) 2013.02.05
그림자 없는 아이  (0) 2013.02.05
김수항이 죽기 전날 밤 귀신 꿈을 꾸다  (0) 2013.02.05
비건국(毘騫國  (0) 2012.12.23
머리 없는 사람 - 『일하구문(日下舊聞)』中  (0) 2012.12.23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화첩2013.02.05 02:27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임금의 치수에 관한 글을 읽는데 무지기(無支祁)에 관한 언급이 나오길래, 좀 더 자료를 찾아 글을 쓰고 테

 

다 카츠야의 손오공 그림을 본따 그림을 그렸다.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다. http://chleogh.tistory.com/1742

 

 

원화에서 손오공의 머리칼은 좀 더 촘촘하게 칠해져 있는데, 나는 공부하던 중 잠깐의 틈을 내 그리는 터라 일일

 

이 칠을 채워넣을 수가 없었다. 그렇다고 텅 비워놓으면 원화의 가장 멋진 맛 중 하나인 머리털의 역동성이 전혀

 

살아나질 않아서, 시험삼아 붓펜의 끝을 굵게 찍어눌러 보았다. 종이 위에 그려진 결과물은 비워놓은 것보다는

 

조금 나은 정도였지만, 수정 어플리케이션으로 손을 좀 보자 실력에 과분한 결과가 나왔다. 나무를 깎아놓은 듯

 

한 질감이 느껴지는데, 이를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그림이 무엇이 있을지 궁리 중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30220, <헌팅 트로피>  (3) 2013.03.16
130312, <드림 카>  (1) 2013.03.16
130202, <무지기(無支祁)>  (0) 2013.02.05
130117, <그림자 없는 아이>  (0) 2013.02.05
130112, <김수항이 죽기 전날 밤 귀신 꿈을 꾸다>  (0) 2013.02.05
130110, <지퍼를 내리는 손>  (0) 2013.02.05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일기장/20132013.02.02 08:47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무지기(無支祁)는 전설 속의 수신(水神)의 이름이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가 역사 속에 처음 등장하는 것은 상고 시대인 우임금 때이다. 평화로운 때를 가리키는 '요순시대'라는 말

 

은 요임금과 순임금이 통치했던 시대를 말한다. 우임금은 범람하기 일쑤였던 황하의 치수 작업을 성공적으로 이

 

끈 공적을 인정받아, 바로 그 순임금의 뒤를 이어 제위에 오른다. 기록에 의하면 우임금이 치수 작업을 한 기간

 

은 9년이라고 하는데, 중국의 옛 기록에서 9년은 단지 십 년에서 한 해 모자란 시간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무

 

척 긴 시간의 상징적인 표현이다. 이렇게 긴 시간이 소요되다 보니, 그 간에 여러가지 괴상하고 신기한 일들이

 

일어났다고 전해진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는 회수(淮水)와 와수(渦水)의 수신(水神)이다. 회수(淮水)와 와수(渦水)는 중원에서 시작하여 동남쪽으

 

로 흐른다. 지금의 양자강, 곧 장강의 한 부분이다. 그런데 그 강의 수신인 무지기가 우의 작업에 계속하여 훼방

 

을 놓았다. 기실 강의 범람은 인간에게나 피해이지 자연의 관점에서 보면 해마다 일어나는 현상에 불과한 것이

 

니, 물의 신인 무지기가 치수 작업을 탐탁치 않게 여기는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다.

 

 

 

 

우임금은 여러 신하를 시켜 그를 제지하고자 하였으나 계속하여 실패하였다. 기록에 의하면 무지기의 키는 15m

 

에 달하며 목이 자유자재로 늘어나고 힘이 코끼리 아홉 마리보다 셌다고 한다. 이 묘사는 아마도 장강에 사는 큰

 

어류나 아니면 장강 그 자체가 갖는 파괴력에 대한 민중의 공포심이 만들어낸 결과일 것이다. 몇 차례의 시도 끝

 

에, 우임금은 마침내 쇠사슬로 무지기를 사로잡는 데 성공한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의 처분에 관해서는 두 가지의 설이 있다. 하나는 강소성(江蘇省)의 균산(龜山), 혹은 군산(軍山) 아래에

 

가둬두었다는 이고, 하나는 쇠사슬로 꽁꽁 묶어 회수의 강바닥에 던져 버렸다는 것이다.

 

 

 

 

산 아래에 갇혔다는 첫 번째 결말은 무지기의 외모가 큰 원숭이와 흡사했다는 묘사와 결합하여 후에 <서유기>

 

영감을 었다는 설이 있다. 곧, 손오공이 오행산 아래 깔려 있다가 삼장법사의 도움으로 빠져나오게 되는 설

 

이 무지기의 이야기로부터 발원했다는 주장이다. 중국의 대표적 문학가인 루쉰이 대표적으로 이런 주장을 하였

 

고, 근래 <서유기>의 신선한 재해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는 만화가 모로호시 다이지로의 <서유요원전>

 

도 어느 정도 이 설정에 바탕을 두고 있다.

 

 

 

 

그러나 후세에 보다 광범위하게 퍼진 것은 강바닥에 던져 버렸다는 두 번째 설이다. 앞서 말하였듯 무지기는 장

 

강 물줄기의 강한 힘을 비유하는 상징일 가능성이 높다. 이 물의 힘은 치수작업에 의해 제어되고 안으로 수그러

 

든 것 뿐이지 어딘가로 사라진 것이 아니다. 따라서 무지기를 묶어 다시 강 안으로 넣었다는 쪽이, '치수'에 대한

 

사람들의 무의식적인 인식에 보다 효과적인 상징으로 작용해 더 호응을 얻었던 것은 아닐까 생각한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는 그로부터 긴 시간이 지나 8세기 당나라 때에 다시 등장한다. 

 

 

 

 

회수 인근의 초주(楚州) 라는 지방에서, 한 어부가 낚시를 하다가 큰 것이 걸린 것을 느꼈다. 혼자서는 도저히 끌

 

어올릴 수가 없는 것을 알고, 이 어부는 물 속으로 들어가 무엇이 걸렸는지 살펴보았다. 낚시는 거대한 쇠사슬에

 

걸려 있었는데 쇠사슬이 어디까지 뻗어있는지는 알 수 없었다. 어부는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다음날 초주의 자

 

사(刺史) 에게 이런 일을 고했다. 자사는 오늘날로 말하자면 지방자치단체의 단체장을 가리키는 관직명으로, 이

 

때의 자사의 이름은 기록에 따라 이탕(李湯)이기도 하고 이양대(李陽大)이기도 하다.

 

 

 

 

자사는 수십 명의 어부들에게 명하여 쇠사슬을 끌어올리게 했다. 사람의 힘만으로는 안 되어, 50마리의 소를 매

 

달아 끌게 하자 그제야 쇠사슬이 올라오기 시작했다. 한참 끌어내고 있는데 고요하던 강에 소용돌이가 일더니

 

사슬의 끝에 거대한 원숭이 모양의 괴물이 딸려 나왔다.

 

 

 

 

이 괴물의 몸은 푸른 털, 머리 부분은 흰 털로 덮여 있었으며 이빨은 눈처럼 희고 발톱은 쇠와 같았다. 눈을 감고

 

있다가 다 끌어내고 나자 번쩍하고 떴는데, 안광이 번개와 같았다. 괴물은 소란을 피우는 사람들을 보다가 쇠사

 

슬에 매인 소들을 끌고 다시 강으로 돌아갔다. 이때의 사람들은 이 괴물이 무엇인지 알지 못해 단지 일어난 일만

 

을 기록해 두었는데, 훗날 사람들이 이 내용을 읽고는 무지기임을 알았다고 한다. 천 년쯤 후인 청나라 시대에도

 

이 쇠사슬이 발견되었다는 언급이 남아 있지만, 무지기에 관한 기록은 당나라의 것이 마지막이다.

 

 

 

 

무지기는 왜 다시 강으로 돌아갔을까. 쇠사슬에 묶여 있어 어차피 어디에 갈 수가 없기 때문이라는 설명이 보이

 

기는 하지만 의문은 말끔히 해소되지 않는다. 홍한주는 <지수염필>에서 다음과 같이 질문하고 있다.

 

 

 

 

...성신(聖神)인 우가 그 발을 쇠사슬로 묶어두고 감히 해를 끼치지 못하도록 한 것은 사실이다. 그러나 우가

 

어한지 이미 수천 년이며, 그것은 신물(神物)이니, 어찌 숨어서 움직이지 않고 있었겠는가. 훗날 여러

 

의 힘으로 끌어당겨 꺼낼 수 있는 것이라면무지기(無支祁)는 애당초 스스로 쇠사슬을 벗고 이미 뛰어올

 

가버렸을 것이다. 어째서 사람의 힘을 빌어서야 비로소 물에서 나올 수 있었겠는가. 일이 심히 의심스럽고

 

괴이하다.

 

 

 

 

홍한주는 주로 19세기에 저작활동을 한 인물로, 당대에 유행하던 청나라 고증학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. 고증

 

학이란 거칠게 말하자면 과학적 사고를 지향하는 인문학의 일종이라고 할 수 있다. 위의 언급은 신화의 영역마

 

저도 논리적 정합성에 의거해 판단해 보고자 했던 그의 인식이 드러난 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. 지금 보면야 애

 

당초 논할 수 없는 분야를 논한, 무리하다고도 할 수 있고 무의미하다고도 할 수 있는 시도이지만, 나는 그 거대

 

한 간극을 한 필의 붓과 한 사람의 머리로 고찰해 보고자 했던 용기와 낭만이 부럽다. 무지기는 왜 다시 강으로

 

돌아갔을까. 나는 돌아가는 그 등이 어쩐지 쓸쓸해 보였을 것만 같다. 그림의 원화는 테라다 카츠야의 <서유기

 

전대원왕(西遊奇傳大猿王)>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일기장 > 2013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득템  (2) 2013.02.05
휘핑 듬뿍이요  (0) 2013.02.05
무지기(無支祁)  (0) 2013.02.02
헤이, 놀러갈래?  (0) 2013.02.02
그림자 없는 아이  (2) 2013.01.17
정월 일기  (4) 2013.01.16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