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2.05.19 16:23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지하철에서 슥슥. 옆에 앉은 할아버지가 빼꼼, 하고 그리는 모양새를 훔쳐보시더니 뭐야, 하고 피식 웃으면서 고

 

개를 돌렸다. 나는 못된 영감님이시구나, 하고 생각했다.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20523, <3주기>  (0) 2012.05.23
120519, <그 해 늦봄>  (0) 2012.05.19
120518, <손>  (0) 2012.05.19
120518, <달마도 1>  (1) 2012.05.18
120515, <봄이라, 꽃씨 날린다.>  (1) 2012.05.15
120427, <손>  (0) 2012.05.02
Posted by 최대호
TAG ,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