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2.05.15 02:21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그래도 선생이라고 스승의 날에 꽃 몇 송이 받았다. 지난 주말 아버지의 밭에서 팔자좋게 휘적거리며 민들레

 

불어대던 것도 생각나고 해서, 그려봤다. 원화는 기모노의 전통 문양 중 하나. 골판지에 마카, 은펜.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20518, <손>  (0) 2012.05.19
120518, <달마도 1>  (1) 2012.05.18
120515, <봄이라, 꽃씨 날린다.>  (1) 2012.05.15
120427, <손>  (0) 2012.05.02
누드  (1) 2012.04.25
120408, <여수 밤바다>  (2) 2012.04.09
Posted by 최대호
TAG , ,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나모

    멋지게 그리셨어요 :) 저도 나름 선생이라고 생각했는데
    이놈들이 아무도 안줘서 지난날을 반성하고 있어요ㅡㅜ
    뭐 오늘 수업이 없는 날이긴 하지만 그래도;;;

    2012.05.15 14:00 [ ADDR : EDIT/ DEL : REPLY 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