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2.04.09 12:01

 

 

 

 

 

밴드 버스커버스커의 신보 중 '여수 밤바다'라는 노래를 듣고 그렸다. 근래 몇 년 간 들었던 노래 중에 이 곡처럼

 

처음 듣는데도 가슴이 쿵하고 이어 아련해지기까지 하는 것은 없었다. 작곡은커녕 변변하게 다루는 악기 하나

 

없는 깜냥이지만 이 노래는 내가 만들어서 내가 가졌더라면 좋았을걸, 하고 바라게 될 정도였다. 여수는 내게 울

 

산같은, 공업도시라는 심상밖에 주지 못하였었는데 이렇게 멋진 제목이 될 줄이야. 만약 내가 붙였더라면 나왔

 

을 인천 앞바다나 강릉 앞바다, 포항 앞바다와 비교하고 있노라면 그저 좋은 노래 만들어주신 데에 감사하고 내

 

처 듣는 수만 남는다. 그림의 원화는 언젠가 따라그려 봐야지 하고 마음먹었던 <바이바이 베스파>의 표지. 밤바

 

다만 크레파스로 그려넣었다.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20427, <손>  (0) 2012.05.02
누드  (1) 2012.04.25
120408, <여수 밤바다>  (2) 2012.04.09
세상만감  (0) 2012.03.12
120302, <오토바이 소년>  (0) 2012.03.05
120227, <사무라이>  (0) 2012.03.05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비밀댓글입니다

    2012.04.14 13:05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2. 좋지 응. 날씨는 많이 따뜻해졌는지?

    2012.04.16 13:1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