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2.04.25 03:43









 

오랜만에 그린 누드. 곡선을 그리는 일이란 언제나 즐겁기 짝이 없지만 음영을 나타내는 데 배움이 없는 한은 점점 더 깊어진다. 그림 그리는 시간보다 후보정 어플에 더 시간을 쓰고 있으니 이 얼마나 한심한 노릇이냐. 공부보다 사람이 먼저라고 살아왔으면서도 주위에 가르침 구할 미대생 한 명 없는 것도 속타기는 매한가지다.

 


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.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20515, <봄이라, 꽃씨 날린다.>  (1) 2012.05.15
120427, <손>  (0) 2012.05.02
누드  (1) 2012.04.25
120408, <여수 밤바다>  (2) 2012.04.09
세상만감  (0) 2012.03.12
120302, <오토바이 소년>  (0) 2012.03.05
Posted by 최대호
TAG ,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뭐가 이상하다 싶었더니만 눈썹을 안 그렸구먼. 모나리자도 아니고.

    2012.04.25 23:0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