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5.07.14 04:23

 

 

 

 

갑작스레 집들이를 가게 되어서 급하게 두 점을 그렸다. 첫번째 그림은 만화 <도라에몽>의 주인공 도라에몽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두번째 그림은 게임 <드래곤 퀘스트>의 몬스터 중 하나이지만 독자적인 캐릭터성을 인정받아 어지간한 주인공보다도 인기가 좋은 '슬라임'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작은 정방형 캔버스에 그려서 크기는 요만하다. 두 명 다 애니메이션과 게임을 무척 좋아하는 예비 부부라 그쪽으로 골라서 그렸다. 검은색, 흰색, 빨간색, 하늘색의 네가지 색만으로 두 그림을 다 그려서, 그리기도 편했고 그리고 난 뒤 나란히 놓았을 때에도 제법 잘 어울렸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누군가에게 그림을 주고 나면 이따금 그 그림이 생각날 때가 있어서, 이번 그림부터는 - 받는 사람이 동의한다면 - 그림을 건네면서 받는 사람과 그림의 사진을 함께 찍어두기로 마음먹었다. 처음 제안한 것인데도 흔쾌히 받아들여주어 고마웠다.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50721, <도시샤 대학 1>  (0) 2015.07.23
150715, <Evening Lounge>  (1) 2015.07.18
150711, <도라에몽 / 슬라임>  (0) 2015.07.14
150701, <수련>  (0) 2015.07.02
150701, <달이 보인다>  (0) 2015.07.02
150602, <플라멩코 1>  (1) 2015.06.03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