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4.09.22 12:47

 

 

 

 

 

 

풀네임은 '일하기는 싫고 교토에나 놀러가고 싶은 마음에 그려본 가오나시'. 십수년 전 처음으로 <센과 치히로

 

의 행방불명>을 보았을 때엔 왜 저런 캐릭터가 인기를 끌지, 하고 의아하게 생각했었다. 특유의 낮은 신음소리

 

나 굼뜬 동작이 귀엽나봐, 정도로만 여겼는데, 그 뒤로 수십 차례나 라 그려볼 기회가 생기면서 캐릭터 디자인

 

상으로도 그만한 인기에 값할 만한 완성도를 갖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.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50401, <센과 하쿠>  (2) 2015.04.03
150210, <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>  (0) 2015.02.10
140911, <가오나시>  (0) 2014.09.22
140812, < 로빈 윌리암스 (1951-2014) >  (0) 2014.08.12
140809, <마르코>  (0) 2014.08.10
140807, <오도바이>  (0) 2014.08.07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