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3.02.05 02:27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우임금의 치수에 관한 글을 읽는데 무지기(無支祁)에 관한 언급이 나오길래, 좀 더 자료를 찾아 글을 쓰고 테

 

다 카츠야의 손오공 그림을 본따 그림을 그렸다. 글의 주소는 다음과 같다. http://chleogh.tistory.com/1742

 

 

원화에서 손오공의 머리칼은 좀 더 촘촘하게 칠해져 있는데, 나는 공부하던 중 잠깐의 틈을 내 그리는 터라 일일

 

이 칠을 채워넣을 수가 없었다. 그렇다고 텅 비워놓으면 원화의 가장 멋진 맛 중 하나인 머리털의 역동성이 전혀

 

살아나질 않아서, 시험삼아 붓펜의 끝을 굵게 찍어눌러 보았다. 종이 위에 그려진 결과물은 비워놓은 것보다는

 

조금 나은 정도였지만, 수정 어플리케이션으로 손을 좀 보자 실력에 과분한 결과가 나왔다. 나무를 깎아놓은 듯

 

한 질감이 느껴지는데, 이를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그림이 무엇이 있을지 궁리 중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30220, <헌팅 트로피>  (3) 2013.03.16
130312, <드림 카>  (1) 2013.03.16
130202, <무지기(無支祁)>  (0) 2013.02.05
130117, <그림자 없는 아이>  (0) 2013.02.05
130112, <김수항이 죽기 전날 밤 귀신 꿈을 꾸다>  (0) 2013.02.05
130110, <지퍼를 내리는 손>  (0) 2013.02.05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