화첩2013.02.05 02:05

 

 

 

 

 

 

문충공 김수항은 용모가 매우 수려하였. 일찍이 한 마리 나귀를 타고서는 한 동네를 지나가는데, 역관 집안의

 

딸이 창문 틈으로 그를 보고서는 마음으로 흠모하게 되었다. 그를 지아비로 삼고자 생각하였지만 입 밖으로

 

기가 어려워, 마침내 병에 걸려 거의 죽을 지경이 되었다. 그 아비가 캐묻자 딸은 비로소 이유를 말하였다.

 

 

 

아비는 이야기를 다 듣고 공을 찾아가 인사한 뒤 딸을 거두어 처로 삼아주기를 청하였다. 김공은 성격이 본래

 

직하여, 그 딸의 행실이 바르지 못한 것을 크게 질책하였다. 아비는 두려워 벌벌 떨면서 집으로 돌아와 딸에게

 

사정을 이야기하였다. 딸은 그 말을 듣고는 눈물을 삼키며 죽고 말았다.

 

 

 

후에 김공은 대신의 자리에까지 올랐지만 탄핵을 받아 섬으로 귀양을 가게 되었, 유배 몇 년 후에는 마침내 사

 

약을 받게 되었다. 사약을 받기 전날 밤, 공은 꿈을 꾸었다. 그 딸이 나타나 머리를 산발하고 독를 품고서는 공

 

을 향해 소리를 질렀다.

 

 

 

“너는 내게 나쁜 짓을 하였다. 마땅히 이 응보를 받아라."

 

 

 

공은 놀라며 잠에서 깨고는 후회를 하였다고 한다. 홍한주의 <지수염필>에 실린 이야기이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'화첩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30202, <무지기(無支祁)>  (0) 2013.02.05
130117, <그림자 없는 아이>  (0) 2013.02.05
130112, <김수항이 죽기 전날 밤 귀신 꿈을 꾸다>  (0) 2013.02.05
130110, <지퍼를 내리는 손>  (0) 2013.02.05
121223, <Headless>  (0) 2012.12.24
121211, <거북이>  (0) 2012.12.11
Posted by 최대호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티스토리 툴바